logo

한국어

가을 아침에 - 김소월

관리자 2011.09.07 22:06 조회 수 : 0

 

어둑한 퍼스렷한 하늘 아래서

회색(灰色)의 지붕들은 번쩍거리며

성깃한 섭나무의 드문 수풀을

바람은 오다가다 울며 만날 때,

보일락말락하는 멧골에서는

안개가 어스러히 흘러 쌓여라.

 

아아 이는 찬비 온 새벽이러라.

냇물도 잎새 아래 얼어붙누나.

눈물에 쌓여 오는 모든 기억(記憶)은

피흘린 상처(傷處)조차 아직 새로운

가주난 아기같이 울며 서두는

내 영(靈)을 에워싸고 속살거려라.

 

그대의 가슴속이 가볍던 날

그리운 그 한때는 언제였었노!

아아 어루만지는 고운 그 소리

쓰라린 가슴에서 속살거리는,

미움도 부끄럼도 잊은 소리에,

끝없이 하염없이 나는 울어라.